1. Milonga of Mis Amores 2. Milonging in the '40 3. Bandoneon Complaints > 부산국제무용제 본행사

춤과 하나로! 부산과 세계로!

아름다운 도시 부산에서 만나는 세계의 무용 예술

2023 BIDF

해외초청팀 1. Milonga of Mis Amores 2. Milonging in the '40 3. Bandoneon Complain…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84회 작성일 23-04-17 11:05

본문

단체명 펠린 & 미겔 칼보 (Pelin & Miguel Calvo)
작품명 1. 내 사랑 밀롱가 (Milonga of Mis Amores)
2. 40 년대의 밀롱가 (Milonging in the '40)
3. Quejas de Bandoneón
공연날짜 FRI 6/2, SAT 6/3
안무가 소개 Pelin Ercan & Miguel Calvo

아르헨티나 출신의 펠린과 미겔 칼보(Pelin/Miguel Calvo)는 현재 서울에 거주하면서 무용수이자 강사로 일하고 있다. 2000년부터 탱고 전문 무용수로 활동해 왔다. 이들은 부부 탱고 무용수로서 지난12년 동안 탱고를 추고 가르치면서 함께 해왔다. 초기부터 그들은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Señor Tango, Complejo Tango, Taconeando La Vereda de Beba, El Viejo Almacen, La Ventana’에서 다양하고도 대표적인 탱고 쇼를 공연했다. 여러 TV 프로그램과 인터뷰에 초청되었으며, 또한 유럽을 여행하며 여러 나라의 탱고 축제와 탱고 학교에서 공연하며 가르쳤다. 또한 이들 부부는 탱고 살롱에서 밀롱가 스타일의 교육으로 잘 알려져 있을 뿐만 아니라, 무용단의 공연 무용수들과 탱고 챔피언십 경연대회 참가 무용수들의 안무가로도 잘 알려져 있다. 롯데 콘서트홀,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아디오스 피아졸라' 탱고 쇼에 고상지(반도네온 연주가) 음악단과 세계적으로 유명한 무용수들, 공연마다 최선을 다해준 극단과 함께 여러 차례 참여했다. 2022년 3월 K-Tango CF(Competition & Festival)에서 7개 부문의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다.

Argentinian dancers and teachers, Pelin and Miguel Calvo who currently live and work in Seoul, South Korea, started dancing tango professionally in the year 2000. They have been dancing and teaching together for 12 years, as a couple in life and in tango. From early on, they worked in various emblematic tango shows in Buenos Aires such as Señor Tango, Complejo Tango, Taconeando La Vereda de Beba, El Viejo Almacen, La Ventana. They have been selected to participate in TV shows and interviews to show their dance. At the same time they started touring Europe, performing and teaching in international tango festivals and tango schools in different countries. They are well known not only for their teaching in the tango salon and milonguero style, but also as choreographers for stage dancers who work in dance companies or compete in Tango Championships. In many opportunities they participated in the “Adios Piazzolla” Tango Show which came to life in the Lotte Concert Hall, Seoul Art Center (and other cities in Korea), together with the orchestra of Sangji Koh and internationally renowned dancers, with the theatre at full capacity at each performance. In March 2022 they were assigned as jury members at the K-Tango CF(Seoul Metropolitan Tango Championship) in seven different categories
작품내용 전통적인 밀롱가를 시작으로 1940년대의 우아한 살롱 스타일의 탱고와 마지막 주제 <리베르탱고>와 함께 드라마틱한 무대 탱고까지 탱고 음악과 춤의 역사적 발전상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한국의 유명한 반도네온 연주자 고상지가 재해석한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상징적인 주제인 “리베르탱고”로 전통적이고 유머러스하며 우아하고 곡예적인 탱고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탱고 춤을 선보인다.

We are trying to symbolically represent a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 tango music and dance, starting from the traditional “milonga”, the elegant salon style tango of the 1940’s and the more dramatic stage tango with Astor Piazzolla “Libertango” We would like to show various styles of tango dancing from the more traditional, humorous, elegant and finally more acrobatic tango with the emblematic theme from Astor Piazzolla “Libertango” interpreted by the famous Korean bandoneón player KoSangji.
작품소요시간 1. Milonga of Mis Amores – 2:24 min
2. Milonging in the '40 – 2:42 min
3. Quejas de Bandoneón - 2:47 min
음악 1. Milonga of Mis Amores
Composer: Pedro Laurenz
Orchestra: Color Tango

2. Milonging in the '40
Composer: Armando Pontier
Orchestra: Forever Tango

3. Quejas de Bandoneón
Composer: Juan de Dios Filiberto
Orchestra: Forever Tango
출연자 명단 1. Pelin Ercan 2. Miguel Calvo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